재우니의 블로그

반응형

미국, 사상 초유의 네 번 연속 0.75% 포인트 인상이 유력한 분위기

 

 

https://imnews.imbc.com/replay/2022/nwtoday/article/6422955_35752.html

 

 

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우리 시간으로 2022년 11월, 3일 새벽 기준금리를 0.75% 포인트 인상할 것이 유력시되고 있습니다.

 

미국 금융시장은 연준이 이번에도 기준금리를 0.75% 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. 연준이 이번에도 기준금리를 0.75% 포인트 올리면 네 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밟는 것입니다. 또 미국의 기준금리는 3.75%에서 4.00% 사이가 돼 상단이 4%에 도달합니다.

 

 

https://kr.investing.com/economic-calendar/interest-rate-decision-168

 

 

 

미국 금리인상은 한국은행의 금리 결정에도 직접 영향을 미치고, 시중 금리도 이에 따라갈 수밖에 없어 우리나라도 촉각을 기울이고 있습니다. 시장에서는 현재 이번 FOMC 회의에서 미 연준이 금리를 자이언트스텝(0.75%포인트 인상)을 결정하고, 12월에는 빅스텝(0.5%포인트 인상)을 단행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.  이 경우 연말에 한국과 미국의 금리 차는 1%포인트 이상 차이 날 것으로 예상됩니다.

 

 

한은은 2일 오전 본관 15층 회의실에서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‘물가 상황 점검회의’를 개최하고 최근의 물가 상황과 향후 물가 흐름을 점검했으며, 이 부총재는 “앞으로 소비자물가는 내년 1분기까지 5%대의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”고 평가했습니다.

 

 

미국의 금리 인상이 원·달러 환율 상승으로 이어지며 달러 결제 수입비용을 증가시켜 수출채산성도 악화될 수 있습니다. 즉,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우리나라의 신흥국 수출 비중이 낮아지고, 수입 비용 증가로 수출 채산성이 악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올 수 있습니다.

 

 

이태원 참사 애도

 

 

 

참고 사이트 

 

https://www.joongang.co.kr/article/25062424#home

 

“미국 금리인상, 우리나라 신흥국 수출에 부정적 영향” | 중앙일보

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우리나라의 신흥국 수출 비중이 낮아지고, 수입 비용 증가로 수출 채산성이 악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. 보고서는 2015년 미국이 금리를 인상한 영향으로 우리나라의

www.joongang.co.kr

 

 

 

 

반응형

댓글

비밀글모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