심재운 블로그

728x90
반응형

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타 소극장에서 터미널 연극을 봤다

.

​접수 입구에서 찍은 사진인데, 처음 등장하는 첫 장면이 화면에 나오고 있다.

현재의 여자와 그 중간의 미래와 그 이후의 미래에 나오는 여자 3명이 나온다. 미래의 인생을 변경하기 위해 이래저래 노력했지만 그 어떤 것도 좋아지는 것이 없는 현실을 반영하는 부분을 의미한다.

​크리스 마스가 다가오는 12월이다. 이제 슬슬 트리가 건물 내에서 자주 보게 된다.

​터미널 뿐만 아니라 벽을 뚫은 남자도 추천해 본다.

아직 본적은 없지만...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여기 블로그에 남기도록 하겠다.

​추운 밤에 가서 그런지, 1층에는 커피숍이 있다. 잠시 일찍 오게 되면, 별다방에 들르는것도 좋을 듯 싶다.

728x90
반응형

이 글을 공유합시다

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

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비밀글모드